프로젝트

진행중
우간다 쿠미대 장학결연 프로젝트
여러분의 사랑으로 우간다 쿠미대 장학결연 프로젝트에
사랑한그루를 심어주세요!
모금기간
2019.05.08 ~ 2019.12.31
목표금액
54,000,000
모인금액
36,880,000



[ 우간다 쿠미대학교의 꿈쟁이들 ]


우간다의 수도 캄팔라에서 약 40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쿠미(Kumi District). 그곳에는 한국인이 설립해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한 쿠미대학교가 있습니다. 종합대학인 쿠미대는 우간다 동북부 지역의 유일한 크리스천 사립대학으로 지사 등 여러 명의 지역리더를 배출했습니다.


매년 8월이 되면, 우간다를 비롯한 다양한 국가에서 온 학생들이 쿠미대학교에 입학합니다. 자라온 환경도, 사는 지역도 다른 그들에게는 한가지 공통점이 있습니다. 바로 꿈을 가진 '꿈쟁이' 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습니다. 우간다의 한달 소득과 맞먹는 학비를 감당하는 것, 그리고 대학진학률이 10%도 되지 않는 현실에서 대학 공부를 유지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은 이렇게 말합니다.


"우리는 여전히 꿈을 꿉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품게 하신 꿈을 통해 이 땅을 변화시키실 것을 기대합니다."







[ 꿈쟁이들이 보낸 편지를 전합니다. ]


# 오코이크 엠마누엘 (Okoik Emmanuel)


예수님의 이름으로 여러분을 축복합니다. 저는 우간다 테소(Teso)부족의 오코이크 엠마누엘입니다. 제가 5살이 되던 해 어머니께서 돌아가셨고, 아버지는 연로한 할머니의 손에 저를 맡기셨습니다. 할머니는 저에게 무엇을 먹을 것인지 찾는 방법 외에는 가르쳐 주신 것이 없었습니다. 가족들 또한 교육의 중요성을 인지하지 못하였습니다.


하지만 저는 어렸을 때부터 교육을 사랑했습니다. 새로운 학문을 배우는 것은 항상 저에게 큰 기쁨이자 도전이었기 때문입니다. 농사를 지으며 가족의 생계비를 책임지는 상황 속에서도 저는 배움의 기회를 찾고 구하였습니다.

제 꿈은 이 땅의 다음세대를 키우는 교사가 되는 것입니다. 교육을 사랑하는 다음세대, 배움을 통해 이 땅을 변화시킬 다음세대를 키우기 위해 저는 오늘도 꿈꾸는 것을 멈추지 않습니다.



# 제임스 오로모 알로시오 (James Oromo Alosio)


저는 남수단의 Maitong 마을에서 태어난 제임스 오로모 알로시오입니다. 7살에 아프리카 내륙교회에서 침례를 받은 후, 18살이 되던 해 남수단 내전으로 인해 부모님과 헤어졌습니다. 이후 형이 반란군에게 납치를 당하였고, 홀로 남겨진 저는 케냐로 망명하였습니다. 하지만 그